광주시, AI 중심도시 조성 국비 발굴 나섰다
산·학·연·관 협의체 구성
시청서 22일 첫 회의 개최
2020년 01월 23일(목) 00:00
광주시가 인공지능(AI) 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국비 발굴에 나섰다.

광주시는 22일 시청 협업회의실에서 자치구, 인공지능 연구기관, 유관기관, 대학, 산업체 등이 참여하는 ‘인공지능 국비 대응·발굴 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인공지능 국비 대응·발굴 협의체’는 5개 자치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광주테크노파크, 광주도시공사, 광주과학기술진흥원, 한전KDN, 한국인터넷진흥원, 광주과학기술원, ㈜넷온, ㈜싸이버메딕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협의체 구성은 광주시의 인공지능 집적단지 조성 사업이 국가사업으로 확정돼 인프라 구축 등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치구 등과 협력해 인공지능 기반 국비사업을 발굴해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추진됐다.

이를 위해 지난 9일 시-자치구 상생회의에서 국비사업 발굴에 자치구도 함께 참여할 것을 건의한 바 있다.

산·학·연·관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는 2년의 임기동안 인공지능 국비사업 발굴을 위한 추진전략 및 협력방안에 관한 사항 등을 협의하게 된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