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주년…서울서도 대규모 행사 열린다
2020년 01월 20일(월) 00:00
서울시, 5월 15~18일 개최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서울에서도 대규모 기념행사가 열린다.

19일 5·18 단체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올해 5월 15~18일 서울광장 일대에서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이와 같은 내용을 포함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서울기념행사 운영 용역’을 발주했다. 서울시는 5·18 40주년을 계기로 민주화운동 역사를 재조명하고, 5·18민주화운동 세계화의 초석을 마련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

총 8억여 원의 예산이 들어가는 이번 행사는 크게 ▲민주화운동 기념문화행사 ▲서울의 봄 문화제 ▲시민과 함께하는 5·18 40주년 기념음학회 등으로 구성된다. 오는 5월 15~16일 열리는 민주화운동 기념문화행사는 국내외 민주·인권 인사의 초청 강연이 진행되는 국제 컨퍼런스와 전국대회, 문화공연 시민참여 행사로 이뤄진다. 5·18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이 함께하는 ‘민주인권평화 도시 선언’ 퍼포먼스도 열린다.

16일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시민오케스트라 ‘광주의 빛’ 단원 518명(오월 합창단 375명, 오월 오케스트라 140명, 지휘, 성악 솔로 등 3명)이 함께하는 5·18 기념음악회가 펼쳐진다.

17~18일 서울광장일대에서 열리는 ‘서울의 봄 문화제’는 1970~1980년대 대중가요를 현시대에 맞게 편곡한 라이브 콘서트와 광주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국악과 현대무용의 융합 퍼포먼스로 꾸려진다. 행사 기간 노들섬·서울기록원 일대에서도 민주화 정신을 주제로 한 작품 전시와 다채로운 기념행사들이 열린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