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타협·소통하는 정치 복원 시급”
정세균 국무총리 취임
2020년 01월 15일(수) 00:00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직후 환담에서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게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총리께서 6선 국회의원이시고 국회의장을 하셨기에 국회·야당과 대화·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타협하는 정치를 이루는 데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3면>

문 대통령은 이어 “실물경제 출신에 산업부 장관도 역임하셨기에 경제 식견과 경륜도 아주 높다”며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점점 희망을 보여주는 과정에 있기에 총리도 경제인과 더 많이 소통하면서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는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과 노하우가 있기에 그런 부분을 잘 살려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해 보고 싶다”며 “내각 국무위원과 많은 공직자가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한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정 총리 임명을 재가했으며, 이에 따라 정 총리는 이날 0시부터 임기를 시작하게 됐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