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경기침체 여파 목포 6000명·영암 3400명 급감
■위기의 고용위기지역…전국 8개 시군구 최근 3년새 인구 4만명 줄어
울산 동구 1만명·거제 5000여명 줄어
정부 실질 대책 마련 인구감소 막아야
■고용위기지역 인구 추이 <자료:통계청, 단위:명>
2019년 12월 13일(금) 04:50
조선업 위기 등을 이유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국 8개 기초단체 인구가 지난 3년간 무려 4만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목포와 영암지역에서만 이 기간 1만명 가까운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은 조선업 위기 등을 사유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국 8개 시·군·구 인구 추이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12일 밝혔다.

8개 기초단체는 목포시, 영암군, 울산 동구, 경남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창원 진해구로 조선소가 몰려 있는 이들 지역은 인구가 대부분 감소했다.

조선업 위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2015년 이후 인구 추이를 보면 목포는 2015년 23만 8382명에서 2016년 23만 7739명, 2017년 23만 4379명, 2018년 23만 2327명으로 매년 감소세를 보였다. 3년간 6055명이 줄었다.

영암은 지난 2015년 23만 8382명에서 2016년 5만 8137명, 2017년 5만 5616명, 2018년 5만 4731명으로 3년간 3406명 감소했다. 조선업 불황이 시작된 이후 3년간 목포와 영암에서만 9461명이 줄어든 것이다.

전남에는 대형조선소 1개(현대삼호중공업), 중형조선소 7개, 소형조선소 63개(고깃배 등 소형선박 건조), 조선기자재 업체 209곳을 포함해 모두 280개 업체가 있다. 이 가운데 220개 조선소 및 조선기자재 업체가 영암과 목포에 몰려 있다.

같은 기간 울산 동구는 1만 321명, 경남 거제시는 5312명이 줄었다. 8곳의 조선업 고용위기 지역 가운데 인구가 줄어든 지역 7곳에서 지난 3년간 줄어든 인구의 합은 3만 8336명이었다.

다만 창원 진해구만 인구가 7643명 증가했는데 그 이유는 진해구 남문지구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김 의원은 분석했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의 인구가 크게 감소했다는 사실은 조선업 위기의 강도가 얼마나 컸는가를 보여준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종훈 의원은 “정부가 고용위기 지역에 대해 여러 지원책을 실시하고 있지만, 그러한 대책이 위기의 강도해 비할 때 주민들이 실감할 정도에는 이르지는 못한다”며 “고용위기 지역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마련을 통해 인구 감소 현상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