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원정도박 혐의' 승리 2번째 소환…질문엔 '묵묵부답'
양현석도 조만간 2차 소환조사
2019년 09월 24일(화) 14:05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빅뱅 전 멤버 승리가 2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해외 원정도박 의혹이 불거진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24일 경찰에 출석했다. 승리는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정장 차림으로 서울 중랑구 묵동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승리는 "도박 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느냐", "불법 환치기로 마련했느냐", "상습도박 혐의는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전혀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빠르게 걸음을 옮겼다. 승리가 원정도박 등의 혐의로 경찰에 출석한 것은 지난달 28일에 이어 약 한 달 만이다.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는다. 승리의 전 소속사 대표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도 같은 혐의로 입건돼 지난달 29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해외에서 도박 자금으로 쓴 액수는 각각 약 10억원과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양 전 대표도 두 번째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