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현대미술 만나는 ‘광주 아트페어’
‘아트:광주:19’ 19~22일 DJ센터
13개국 91개 갤러리 6000여 작품 참여
서울 학고재·박영덕 화랑 참여 눈길
2019년 09월 16일(월) 19:22

김봉수 작 ‘나는 피노키오다’

 가을, 다양한 미술 장터가 열린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광주국제아트페어와 올해 처음 시도되는 미디어 아트 특화 장터가 같은 시기에 열린다. 여유가 있다면 작품 한 점 구입해도 좋겠지만 다채로운 전시도 준비돼 있어 다양한 현대미술의 세계에 빠져보는 것도 의미있을 것 같다.  ‘예술장터’ 제10회 광주국제아트페어(아트:광주:19)가 19일 VIP 프리뷰와 함께 개막한다.  ‘One Piece, One Peace’를 주제로 22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13개국 91갤러리(해외 18개), 79개 작가 부스 등 총 170개 부스에서 6000 점의 작품이 관람객을 맞는다.  광주예총이 주관하는 올해 역시 예년과 마찬가지로 갤러리 부스와 작가 부스가 함께 운영되는 형식으로 치러진다. 또 지난해 2개관에서 치러졌던 행사를 올해는 컨벤션 센터 3개관으로 확대해 대규모 행사로 치른다.  특히 올해는 광주 아트페어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국내 최고 메이저급 화랑인 서울 학고재와 박영덕 화랑이 참여한 게 눈길을 끈다. 광주에서는 갤러리 S, 이화갤러리,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 나인갤러리 등 14개가 참여하며 조선화랑, AP갤러리 등 서울 22개 갤러리가 미술애호가들을 만난다.  이번 아트페에서는 현존하는 작가 중 최고의 작품 값과 인기를 누리고 있는 데이비드 호크니, 슈퍼스타들이 탐내는 작품으로도 유명한 카우스, 요시모토 나라, 쿠사마 야요이 등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이우환, 장욱진, 강요배, 윤석남, 김구림, 최욱경 등 현대 미술시장의 동향을 알아 볼 수 있는 핫한 작가들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이번 아트페어에서는 3개의 특별전을 마련했다. 남종 문인화의 태동과 맥을 이어온 빛고을 광주에서 그 뿌리를 찾아보는 의미로 기획한 ‘남도수묵전’은 소치 허련부터 의재 허백련까지 이어지는 묵향을 느낄 수 있는 전시로 이번 페어에서 첫 선을 보이는 개인 소장 미공개 작품을 중심으로 전시를 꾸렸다.  더불어 새로운 미술시장의 가능성을 타진하고 신진작가 인큐베이팅을 위한 ‘청년, 이상異常하고 이상理想하라’전에는 박세희, 윤준영, 박아론 등 5개국 9명의 청년작가들이 참여한다. 또 특별전 ‘Sculpture Project_art:gwangju’는 전시장 곳곳에 최순임·이기원·정춘표·김승우 등 9명 작가의 대형 조형물을 설치한 기획으로 이 중 미국작가 데이비드 장의 작품은 관객 참여형 대형 인터렉티브 아트로 현대미술 감상 체험 폭을 넓혀준다.  다양한 강연 프로그램도 열린다. ‘그림 읽어주는 남자’ 이창용의 강의(22일)를 비롯해 임규향(갤러리스트·아트디렉터), 이지현(독립기획자), 성유진(작가), 권성아(ACC 전시팀장), 최순임(작가) 등 6인의 강연이 마련됐다. 그밖에 세계고미술품평가조합이 무료 고미술 감정을 진행하고 도슨트 프로그램, 에바폼 아트 꽃만들기와 비즈공예 썬캐쳐 등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명함박스이벤트에 참여하면 아트:광주:19 굿즈를 받을 수 있으며 관람 사진을 SNS에 올리면 커피쿠폰도 받을 수 있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