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추석 악성가축전염병 차단 방역 주력
SMS발송·마을방송 통해 농장 방문금지 등 홍보 강화
2019년 09월 10일(화) 04:50
익산시는 추석 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구제역 등 악성가축전염병 차단 방역에 주력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연휴동안 SMS발송과 마을방송 등을 통해 귀성객과 축산농가에 농장 방문금지 및 농가 준수사항 홍보를 강화한다.

또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오는 10일과 17일을 일제 청소·소독의 날로 지정해 일제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양돈밀집지역 등 방역취약농장에 대해서는 축협공동방제단과 축산과 보유소독차량을 이용해 집중 소독할 방침이다.

시는 명절기간에 축산시설 방문 자제와 방역관리 수칙 준수, 차량소독 철저 등을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의 유입차단 홍보에 주력할 구상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축산농가에서는 축사 내·외부 소독, 외부인·차량 출입차단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ASF발생국을 방문한 해외여행객은 귀국 시소시지 등 수입축산물을 휴대반입을 금지해 달라”고 말했다.

/익산=유정영 기자 yjy@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