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청사에 1700㎡ 무궁화동산 조성
3·1운동, 임정수립 100주년 기념…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식재
2019년 08월 14일(수) 04:50

광주시 청사에 조성될 무궁화 동산 조감도.

광주시 청사에 무궁화동산이 조성된다.

광주시는 올해 건국 100년을 기념해 청사 내 ‘평화의 소녀상’ 옆 공간 1700㎡(500여 평) 부지에 무궁화동산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무궁화는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돼 자생하고 있으며 200여 종류에 이를 정도로 다양하다.

끈질긴 생명력을 가지고 있어 우리 민족의 혼이라고 불렀지만, 일제 강점기에는 천대받고 괄시받는 등 수난을 겪었다.

광주시는 나라꽃 무궁화를 통해 올바른 역사 인식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평화의 소녀상 주변을 식재 장소로 선정했다.

품종은 애국가 영상에 나오는 무궁화 대표 수종인 자심단 등이다.

형상이 아름다운 2∼3m 높이의 100여 그루를 활착이 좋은 가을께에 심기로 하고 우수품종을 확보 중이다. 무궁화동산 조성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정성 들여 키운 우수 무궁화도 기증받을 계획이다.

문의는 광주시 회계과 청사관리팀(062-613-3199)으로 하면 된다.

이용섭 시장은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의미 있는 해다”며 “무궁화동산을 통해 시민들이 무궁화의 의미를 되새기기고, 나라 사랑의 마음을 꽃 피우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