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열애설 이어 군 대체복무 중 영리행위도 부인(종합)
"입대전 사내이사 사임…권나라 영입도 매니저들이 수행"
2019년 08월 01일(목) 20:36

이종석(왼쪽)과 권나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류스타 이종석(30)이 1일 불거진 권나라(28)와의 열애설을 부인한 데 이어 이후 제기된 군 대체복무 중 영리행위 논란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앞서 뉴시스는 이종석과 권나라가 열애 중이며, 권나라가 최근 소속사를 에이맨프로젝트로 옮긴 것도 이종석이 연인 사이로서 데려온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종석과 권나라 소속사 에이멘프로젝트는 홍보대행사를 통해 "당일 보도된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며 "두 사람은 알려진 대로 친한 연예계 선후배 사이"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이후 논란은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대체복무 중인 이종석이 실질적인 회사 대표 자격으로 권나라를 영입, 즉 영리행위를 한 게 아니냐는 지적으로 번졌다. 이에 소속사는 "이종석은 등기부에 에이맨프로젝트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지 않다. 사회복무요원 시작 전인 지난 2월 20일 이미 사내이사직을 사임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에이맨프로젝트 운영은 현재 오랜 매니저 경험이 있는 차강훈 대표가 맡고 있다. 또 이종석의 동생인 종혁 씨가 사내 대표이사로 등기돼 있으며, 이와 관련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다라며 "과거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던 인력이 지난 4월 퇴사하면서 자연스럽게 다른 인력으로 대체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 전속계약을 체결한 권나라의 경우에도 관련 업무를 모두 해당 매니저들이 수행했다는 게 소속사 설명이다. 소속사는 "이종석은 관련 법규를 인지하고 현재 성실히 군 복무 중"이라며 "사람과 사람 간에 주고받는 인간적인 대화나 교류 등 지극히 사적인 부분까지 영리행위를 추구하는 것으로 몰아가는 것은 억울한 일"이라고 했다. 소속사는 이어 소속 배우들과 관련한 악성 루머에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석은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마치고 지난 3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대체복무 중이며, 권나라는 차기작으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준비 중이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