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절화수국 화훼 수출 새 강자 부상
4.9㏊ 생산 상반기 6만본 日 수출…2억5000만원 소득
수국 꽃길 연계 대형 수국공원 조성 랜드마크 육성 계획
2019년 07월 30일(화) 04:50

강진군의 절화수국이 수출 분야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만개한 수국을 젊은 여성들이 환한 미소로 바라보고 있다. <강진군 제공>

강진군의 절화수국이 화훼 수출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강진군에 따르면 그린화훼영농법인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올 상반기 동안 총 24회에 걸쳐 6만본의 절화수국을 일본에 수출했다. 금액으로만 2억5000만원어치다. 현재까지 누적 수출량도 53만본, 총 27억원에 이른다.

그린화훼영농법인은 10년 전부터 일본시장에 수국 수출을 시작했다. 현재 19명의 회원과 함께 4.9ha 면적에서 절화수국을 생산하고 있다. 생산된 수국은 전남지역 수국 생산량의 61%, 수출 생산량으로는 45%를 차지한다.

강진에서 재배되는 수국은 3월부터 11월까지 수확이 가능하다. 저온성 작물이라 다른 화훼 품종보다 난방비가 25%가량 절감되고 수확시기 조절이 가능해 노동력을 분산시킬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강진군은 원예생산기반 활력화 공모사업으로 4억3000만원을 확보해 저온저장고 7동과 저온수송차량 13대를 설치하고 수출용 화훼 유통 장비에 1억6000만원을 지원하는 등 수출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수국의 관광상품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강진읍 고성사, 금곡사, 보은산 등산로를 중심으로 총 8㎞에 달하는 수국 꽃길을 조성했다.

올해는 20리 수국 꽃길과 연계한 1만2000㎡ 규모의 대형 수국공원을 만들어 강진군의 랜드마크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양석 그린화훼영농법인 대표는 “세계 화훼 시장에서 네덜란드 등 선진국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상품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우선”이라며 “우리나라 수국은 꽃이 오래가고 화색이 좋아 해외에서도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강진=남철희 기자 choul@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