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 농구부 3년 연속 전국체전 전남 대표
2019년 05월 24일(금) 00:00

목포대는 지난 21일 목포대 체육관에서 열린 2차 예선전에서 초당대를 꺾고 3년 연속 전국체전 전남 대표 출전권을 획득했다.

목포대학교 농구부가 3년 연속 전남 대표로 전국체전에 나서게 됐다.

목포대는 지난 21일 목포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국체전 전남 2차 예선전에서 초당대를 80-54로 꺾었다. 목포대는 지난 10일 1차 예선전에서도 74-70 승리해 제100회 전국체전 전남 대표 출전권을 따냈다.

목포대 농구부는 이번 시즌 부상자가 많아 전력 약화가 우려됐으나, 1학년들의 패기 넘치는 팀웍으로 선배들의 전력 공백을 잘 메웠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승우(체육학과 1년)는 빼어난 경기력으로 팀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김선희(체육학과 교수) 목포대 농구부 감독은 “진상원 코치의 지도로 지난 동계 훈련부터 일본 리세이샤와의 친선 경기를 갖는 등 체계적인 훈련과 준비를 바탕으로 전력을 강화한 결과”라며 “전국체전까지 남은 기간 체력, 기본기, 전술을 보완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100회 전국체전은 오는 10월 4일부터 10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