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한빛원전 부실 안전관리 규탄
2019년 05월 22일(수) 00:00
전남도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의 한빛원전 1호기 발전소 사용정지 명령<광주일보 5월 21일자 1·3면>과 관련해 21일 성명서를 내고 한국전력에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정부에는 안전 규제와 감시 활동에 있어서 지자체 참여 등을 강력 촉구했다.

전남도는 이날 성명서에서 “한빛원전의 안전 관리가 부실해 도민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며 “수많은 도민의 생명과 재산이 큰 위험에 놓였으며, 최근 한빛원전에서는 잦은 정지와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지고 그 횟수도 늘어 도민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법령 위반을 감독하고 사고에 대응해야 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부실하게 관리하고 안일하게 대처해온 점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도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안전 규제와 감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