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조계현 광주 3·15의거 4·19혁명 국가유공자] 금남로공원을 ‘3·15 기념공원’으로

2017. 09.11. 00:00:00

금남로공원의 명칭을 ‘금남로 4·19공원’이나 ‘3·15 기념공원’으로 변경하는 문제에 대한 결정을 동구청 지명위원에서 잠정 보류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57년 전의 광주 3·15의거를 다시 떠올려본다.
지금의 광주 금남로공원의 앞 거리는 1960년 3·15 선거일 정오에 부정선거를 규탄한 1200여 광주시민의 ‘곡, 민주주의 장송’함성이 울려 퍼지고 경찰의 총기와 곤봉의 타격에 유혈이 낭자했던 현장이다. 이런 역사가 있기에 광주 금남로는 한국 민주주의의 광장이며 성지다.
광주 3·15의거는 3·15 정·부통령 선거의 불법 부정을 규탄한 전국 최초의 항쟁이요 4·19혁명의 첫 봉화인데 이를 상징하는 기념물 하나 없어 시민에게 망각되어온 터에 금남로 공원의 명칭을 ‘3·15 기념공원’으로 하자는 의견은 당위성과 합리성을 갖는다.
국가보훈기본법에서 3·15의거와 4·19혁명이 4·19혁명으로 통칭되고 있기 때문에 3·15면 어떻고 4·19면 어떠냐고 할 수도 있겠으나 민주화운동기념사회법에서는 3·15의거와 4·19혁명을 구별하고 있다. 광주의 ‘민주주의 장송’ 데모가 부정선거를 규탄한 전국 최초의 3·15의거라는 역사적 사실이 국민에게 망각되어온 것은 의향 광주로서는 두고 두고 아쉬운 대목이다.
3·15 선거 당일 마산의 2차 야간 의거에서 100여 명의 사상자가 속출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어 광주의 3·15의거가 가려진데다 마산에서는 매년 3월15일에 희생자 추도식을 거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마산이 3·15의거를 상징하게 되었지만 광주의 3·15의거가 갖는 의의와 위상은 마산이 대신할 수 없다.
광주는 3·15의거와 4·19혁명이 겹친 유일한 고장이다. 마산에서는 3·15의거, 서울·부산·청주 등 다른 지역에서는 4·19혁명으로 단칭(單稱)되나 광주는 부정선거를 최초로 규탄 항쟁한 ‘민주주의 장송’ 3·15 의거와 4·19혁명 3대 발상지다. 역사적인 2개 사건이 유일하게 병존한 곳이기도 하다.
마산에서 기념식의 격상이 아닌 기념일의 격상 요구를 국회의 결의로 정부에 청원하여 정부가 3·15의거(4·19혁명) 50주년(2010년)을 계기로 3·15 의거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하고 마산의 3·15의거 기념식만을 주관했다. 우리는 이에 항의했고, 정부는 광주 기념식은 광주시의 소관이라 했지만, 우리는 마산과 동격의 의식을 요구하고 있다.
3·15의거 없이 4·19혁명이 있었겠는가? 4·19혁명도 광주가 3대 발원지로 의의가 크다. 광주시에 4·19혁명을 상기시키는 기념비와 희생자 추모비, 기념회관과 생활관, ‘419로’가 있다. 하지만, 더 큰 규모의 기념사업을 희망하면서 국가적 상징을 갖는 광주의 3·15는 어디에도 증표하나 없이 망각되게 함은 의향 광주의 도리가 아니다. 광주 3·15의거의 현장이 금남로공원 앞 길임을 알면서 3·15 이외의 이름을 거명한다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일이다.
광주의 3·15의거는 마산의 3·15의거와 동격의 국가적 사건이다. 광주 3·15의거는 국가보훈법과 민주화기념사회법에 따르면 국가지원 대상이다. 민주화기념사회법에서 규정되지 않았던 대구의 2·28, 대전 학생들의 3·8 공명선거 시위는 법을 개정하면서까지 국가사업으로 자리매김했는데 광주에서는 법에서 명시한 자기 고장의 역사를 소홀히 한 것이다. 통탄할 일이다.
광주시가 스스로의 역사를 지키지 못하면서 광주의 의(義)와 기(氣)를 말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3·15의거를 기리고 상징하는 것이 어디에도 없는 터에 바로 3·15의거 현장 옆에서 지켜봤던 터에 위치한 ‘금남로공원’을 ‘315의거’를 상징케 공간으로 삼는 일은 지당하고 합리적이라 할 것이다.
금남로공원을 3·15공원으로 변경하는 것은 4·19혁명사와 의향 광주시사(光州市史)를 아우르는 일이고 광주 동구의 명예가 될 것이다. 또 광주 3·15의거를 기리는 일은 4·19혁명사를 바로 세우고 지역의 명예와 자존심을 우뚝 세워 세상에 알리는 일이 될 것이다. 광주의 양심과 의기에 호소한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