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광주, 이제 문학관이다

1930년대 깊이와 세련, 생명과 낭만을 추구했…

1930년대는 한국 시문단사에서 풍성한 결실의 시기였다. 정지용, 박용철, 김영랑, 신석정, 이하윤으로 대변되는 시문학파가 등장했다. 이들은 순수 서정의 추구를 통해 언어에 각별…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