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한국가스기술공사 ‘수소충전소 구축’ 협약
2023년 04월 10일(월) 18:30
압해읍에 60억원 들여 설치

박우량(오른쪽) 신안군수와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이 지난 6일 ‘신안군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신안군·한국가스기술공사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안군 제공>

신안군이 한국가스기술공사와 ‘신안군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신안군·한국가스기술공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6일 열린 협약식에는 박우량 신안군수, 한국가스기술공사 조용돈 사장 등 관계자 16여명이 참석했다.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인 수소충전소는 사업비 60억원을 들여 압해읍 농업기술센터 뒤편 압해~송공간 신설도로 인근에 설치될 계획이다.

생산된 수소를 튜브트레일러로 공급하는 오프사이트 방식으로 구축돼 1일 780㎏(버스 40대) 충전이 가능하게 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수소충전소 설치와 충전소의 운영·안전관리 등 수소 기반 인프라 구축에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수소전기차는 수소와 산소를 전기화학 반응시켜 얻은 전기로 구동되는 차량으로, 순수한 물만 배출해 전기차와 함께 무공해 자동차로 분류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인프라 구축사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신안군은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것과 더불어 올해 무공해차인 수소자동차 3대와 전기자동차 200여대를 구매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수소 승용차 보급뿐 아니라 기존의 신안군 공영버스를 점차적으로 수소전기버스로 전환하는 등 수소대중교통 체계를 갖춰 수소 전환을 가속화할 예정”이라며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은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타지역 수소차 이용자들도 방문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는 청정 신안의 이미지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