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조사위 29일 회의…후속 조치 논의
2022년 09월 27일(화) 22:00
행불자 신원 확인 따라 암매장 경위 파악 속도 붙을 듯
옛 광주교도소에 암매장된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염경선(당시 23세)씨의 신원이 밝혀지면서 암매장 경위 파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조사위)는 오는 29일 광주지검, 광주경찰청, 법무부, 광주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회의를 거쳐 염씨에 대한 변사사건 처리 절차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염씨의 구체적인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후속 조치, 사건 처리 절차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염씨의 유골은 지난 2019년 12월 발견된 후 ‘변사’ 사건으로 처리돼 신원 파악 절차를 밟아 왔다. 통상 유골 등이 발견되면 변사사건으로 처리되지만, 해당 유골은 5·18관련성이 있다는 점에서 5·18조사위도 참여하게 됐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유골은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무더기로 발굴된 신원 미상의 유골 261구 가운데 섞여 있었다. 5·18진상조사위 등은 유골에서 유전자를 채취해 유가족 유전자와 대조 작업을 벌인 끝에 화순 출신 염씨라는 사실을 잠정 확인했다.

5·18조사위 관계자는 “법적인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신원과 사인을 명확히 한 뒤 살해장소, 가매장 또는 암매장 장소 등 관련성을 입증하는 과제를 차근차근 풀어 가겠다”고 말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