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층을 투표소로” 여야, 27~28일 사전투표 독려 총력전
2022년 05월 26일(목) 19:27
낮은 투표율 고려 지지층 결집
“투표하면 승리” 유불리 속단 못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일을 앞두고 26일 오전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컨벤션홀에 투표 종사원들이 기표소와 분류기 등을 설치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6·1 지방선거 사전투표(27~28일)를 하루 앞둔 26일 여야는 사전투표 독려에 총력전을 벌였다.

대선과 총선에 비해 통상적으로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이 낮다는 점을 고려해, 사전투표를 통해 적극적인 지지층 결집을 최대로 이끌어낸다는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는 곳곳에서 박빙의 판세로 ‘뚜껑을 열기 전’까진 승부를 쉽게 예단하기 어려운 만큼 사전투표 결과가 최종 승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전남지역을 중심으로 한 막장 공천으로 ‘반(反)민주당’ 정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후보들은 물론 국민의힘·정의당·진보당을 포함한 무소속 후보들까지 사전 투표에 승부를 거는 모습이다.

특히, 공천 과정에서 각종 논란이 일었던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사전투표가 최종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면서 차기 총선 구도를 뒤흔들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이날 하루 동안 국회의원 전원과 광역단체장 후보, 선대위 관계자들의 개인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에 나섰다.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찍은 사진을 게시하고, 해시태그(#)를 통해 일반 국민들의 사전투표 참여율을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에서는 4·7 재보궐 선거와 20대 대통령 선거에서도 역대 최고치의 사전투표율을 기록해 승리할 수 있었다는 점을 들어 이번 지방선거에서 사전투표율 제고에 총력을 다해, 정권교체를 완성하겠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도 대대적으로 사전투표 독려전에 나섰다. 사전투표율을 끌어올려 지지층 결집을 이뤄내 현재 정부·여당에 기울어졌다고 판단하는 선거판을 흔들겠다는 전략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통상 전국 단위 선거에서 민주당 지지층의 사전투표율이 높았다는 경험이 녹아 있다. 실제로 지난 3·9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사전투표에서 만큼은 당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제치기도 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방선거에서 접전 중인 곳들은 결국 적극적으로 투표하는 층이 많은 쪽이 이길 수밖에 없다”며 “꼭 투표해 달라고 다시 부탁드린다. 투표하면 이긴다”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은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후보들 상당수가 국민의힘에 뒤지는 것을 두고 ‘착시 현상’이라며 사전투표 독려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반 민주당 정서가 거세지고 있는 광주·전남지역도 사전투표 결과가 지방선거 승부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각 후보들은 자신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을 단 한 명이라도 사전투표에 참여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선 사전투표율이 낮으면 국민의힘·정의당·진보당과 무소속 후보들이, 사전 투표율이 높다면 민주당 후보가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무래도 당세가 강한 민주당 후보 측이 조직력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 민주당 정서에 따른 심판론에 유권자들이 대거 사전투표에 참여할 가능성도 높아 유불리를 속단할 수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견제를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고, 국민의힘·정의당·진보당과 무소속 후보들은 민주당 심판과 대안론을 내세우며 사전투표에 나서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4년 6회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광주 13.28%·전남 18.05%, 2018년 7회 지방선거에서는 광주 23.65%·전남 31.73%를 기록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