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회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마무리…2015만 달러 수출계약
2021년 11월 29일(월) 16:50

지난 24~25일 광주시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광주일보 자료사진>

‘제19회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및 컨퍼런스’가 2015만 달러의 수출계약 성과를 거두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한국광산업진흥회에 따르면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의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에 미주, 유럽, 아시아 등 14개국 113명이 참가했다. 국내 광융합 기업들과 97건의 상담을 통해 6500만 달러의 수출상담이 이뤄졌고, 총 17건 2015만 달러의 수출계약이 성사됐다.

이번 전시회는 온·오프라인 참여형 전시회의 형태로 개최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해외시장을 개척하려는 국내 광융합기업과 세계 각국에서 참여한 해외 바이어 간 적극적인 상담이 이뤄졌다.

또 ECOFA, KAPID, KOTRA 등 수소 연료전지와 관련된 한·일 기업 사업협력 업무협약(MOU)도 체결됐다. 해당 업무협약으로 동아퓨어셀은 일본에 1000만 달러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를 수출할 계획이며, 에너지 유망국가로의 진출을 적극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신화종합건설과 다온씨앤티 등 국내 기업·기관이 참여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대마초 농작물 재배등 및 시스템 시범사업 관련 MOU도 체결, 내년 미국을 방문해 본격적인 업무협의로 향후 1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일자리 창출 홍보관에서는 광주지역 산업 맞춤형 구인·구직 종합 일자리 매칭의 장이 마련돼 취업준비생들에게 도움이 됐다. 또한 비대면 마케팅으로 B2B(실시간 온라인 유튜브), B2C(네이버라이브커머스)가 진행됐고, 라이브커머스는 실시간 시청자수 1만5000여명을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마케팅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용진 광산업진흥회 부회장은 “이번 온·오프라인 전시회 성과를 계기로 글로벌 마케팅의 장을 열어 국내 광융합 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비대면 해외마케팅을 연계해 기업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