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축산물 브랜드 경진 ‘녹색한우’ 대통령상 연속 수상
2021년 01월 05일(화) 21:45
‘지리산순한한우’는 명품 인증
농림축산식품부의 지난해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에서 전남 한우 광역브랜드인 ‘녹색한우’와 ‘지리산순한한우’가 전국 최고임을 입증했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녹색한우’는 지난 2017년, 2018년에 이어 2020년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지리산순한한우’ 역시 4년 연속 ‘명품인증’을 획득해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전남 한우광역브랜드인 ‘녹색한우’와 ‘지리산순한한우’는 일관된 품질관리와 안정적인 공급능력, 브랜드 및 위생안전 관리 등 모든 평가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대한민국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는 ‘(사)소비자시민모임’으로부터 우수축산물 브랜드로 인증 받은 경영체를 대상으로 한다.

이 경영체들에 대해 농식품부와 농협중앙회가 심사를 벌여 축산물 생산부터 도축·가공·유통·판매까지 전 단계에 걸쳐 브랜드 관리가 탁월한 경영체를 우수 브랜드로 선정하고 시상한다.

녹색한우조합공동사업법인의 ‘녹색한우’는 목포, 무안 등 전남 서부권 12개 시·군 8개 축협의 3600여 농가가 참여중인 브랜드로 12만2000여두의 소를 사육중이다. 지난 2016년부터 홍콩으로 한우고기를 수출하고 있으며, 2019년말 기준 매출액 757억원을 달성했다. NH순한한우조합공동사업법인의 ‘지리산순한한우’는 순천, 고흥 등 전남 동부권 9개 시·군 8개 축협의 600여 농가가 참여한 전국 최초 한우 광역브랜드로 4만2000여두를 사육중이다. 전국 롯데마트 144개점 등에 공급중이며 2019년 한해 78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