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아동친화도시 이어 여성친화도시 됐다
2021년 01월 04일(월) 23:45
여성가족부 신규 지정
4개 분야 63개 사업 추진

화순군은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군민참여단을 모집,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화순군 제공>

화순군은 유니세프의 아동친화도시 인증에 이어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신규 지정받았다고 4일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사업기반 구축 정도, 여성친화도시 목표별 사업추진 계획, 성과 지표 등을 심사해 여성친화도시를 지정한다.

화순군은 ‘다 함께 만들어, 더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명품 화순’을 비전으로 지난해 ‘여성친화도시 조성 조례’를 제정하는 등 다양한 여성친화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여성친화도시 세부과제 선정 컨설팅, 성인지 통계자료 구축, 여성친화도시 조성위원회 구성 등이 대표적이다.

화순군은 ‘도농 융복합 화순형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목표로 ▲양성평등정책 추진기반 구축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 증진 ▲가족친화 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 역량 강화 등 5대 정책 4개 분야 63개 세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화순군은 민선 7기 출범 이후 아동, 여성·가족, 고령 등 3대 친화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한 결과 지난달 11일 군단위 지자체로는 6번째로 유니세프(UNICEF)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으며 이번에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가족부는 조만간 새로 지정된 지자체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약식을 할 예정이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아동·여성가족·고령 3대 친화도시 조성은 모든 군민의 삶의 질 향상에 필요한 분야”라며 “앞으로 여성의 일자리, 돌봄, 사회적 참여 확대 등을 통해 누구나 살기 좋은 화순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화순=조성수 기자 css@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