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등 통합당 지도부 구례 찾아 위로
2020년 08월 11일(화) 00:00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10일 수해 피해가 큰 구례를 찾았다.

둑이 무너지고 침수 피해가 막대한 지역을 방문한 것인데, 통합당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호남지역이라는 점에서 호남 민심을 향한 적극적인 구애로 해석된다. 특히 이날 당 지도부의 호남 방문은 예정에 없던 일정으로, 오전 김 위원장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구례를 찾은 자리에서 “차마 눈뜨고 보기 어려울 만큼 피해가 커 위로할 말도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다”면서 “집 처마까지 물이 다찼고, 8일장 준비해놓은 것도 다 떠내려간 것을 보고 놀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피해 복구를 위해 추경이라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더라도 민간 부문에는 큰 도움이 안될 수 있는 만큼 개인에 대해서는 재난기본소득 개념으로라도 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피해 현장을 둘러보니 너무나 피해가 커 말이 안 나올 정도다”면서 “피해 복구에 예산 지원도 필요하지만, 우선 일손이 가장 필요한 것 같다”며 “호남 지역을 돕는 데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11일 대구 수성구에서 42명이 구례로 피해복구 자원봉사를 온다”면서 “대구시당과 경북도당에서도 당협차원에서 자원봉사자를 모집해 남원과 구례, 곡성에서 복구작업을 벌일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구례에서 묵고 초선 의원들을 2개 조로 나눠 구례 오일장과 하동 화개장터에서 봉사활동을 이끈다.

김위원장의 이날 호남 방문은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을 맡은 이후 처음이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