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택시운전사에 생계자금 50만원 지원
2020년 06월 04일(목) 19:30
광주시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운전사들에게 긴급 생계안정자금 5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정부 긴급 지원에 해당되지 않는 개인·법인택시 운수 종사자 가운데 지난 2월부터 5월말까지 30일 이상 근무 실적이 인정되는 사람이다.

오는 15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개인·법인 택시 조합에 신청하면 50만원 상당 광주 상생 카드를 받을 수 있다.

광주 택시업계는 2월부터 많게는 40%까지 매출이 감소했지만, 상당수가 정부 긴급 고용 안정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돼 사각지대에 놓였다고 시는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 지원금을 받으려면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3∼5월 무급 휴직한 근로자 중 가구 소득이 기준 중위 소득 150% 이하이거나 신청자 본인 연 소득 7천만원(연 매출 2억원) 이하여야 한다.

소득 감소율, 무급 휴직 일수 등 조건도 고려해 1인당 150만원을 지급한다.

법인 택시를 중심으로 상당수는 혜택에서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열악한 환경에서도 버스, 지하철과 함께 묵묵히 시민의 발 역할을 수행하는 택시업계의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