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게 경매가 보다 싼 대게…이마트, 러시아산 마리당 4만원 판매
29~31일 사흘 간 30% 할인
2020년 05월 28일(목) 17:24

이마트 활대게.<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활꽃게 경매가보다 저렴하게 활대게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29~31일 사흘 간 러시아산 활대게 3만6000마리(40t)를 정상가 대비 3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고 28일 밝혔다.

1~1.1㎏ 한 마리 당 4만원 이내로 구매가 가능한 셈이다. 이마트는 1인 2마리로 구매량을 한정했다.

이마트는 지난 4월 러시아산 활대게 30t을 4일 만에 완판시킨 바 있다. 지난해 1년간 이마트가 판매한 활대게 물량은 총 25t이었다.

이마트는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수요 감소 등으로 대게와 꽃게 가격의 역전 현상이 발생하면서 대게를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3년 동안 킹크랩과 꽃게, 랍스터, 대게 4대 갑각류 시세를 살펴보면 2018년 킹크랩 다음으로 비쌌던 대게는 최근 4대 갑각류 중 가장 저렴해졌다.

동해 수입사 평균 수입 통관 가격 기준으로 올해 5월 둘째 주 러시아 대게 1㎏ 가격은 3만500원이다.

김상민 수산 구매 담당자는 “꽃게 어획량 감소와 대게 소비침체로 인해 고급 식자재로 알려진 대게가 꽃게보다 저렴해졌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