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물김 8만41t 생산…3.4% ↓
위판액은 778억원으로 17.5% ↑
2020년 05월 11일(월) 00:00

전국 김 생산량의 25% 이상을 차지하는 물김 주요 생산지인 해남군은 지난해 9611ha에 12만5000여책을 시설해 총 8만41t(778억원)을 생산했다.<해남군 제공>

해남군은 2020년산 물김 위판을 종료한 결과 8만41t을 생산해 778억원의 위판액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생산량은 3.4% 감소했으나, 위판금액은 1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남군의 올 김 양식 면적은 9611㏊에 12만5000여 책을 시설했으며, 물김 위판은 지난해 10월 시작해 지난달 말 종료했다.

올 위판 실적은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으로 채묘시설 파손과 복구에 따른 작황부진과 높은 수온으로 인한 붉은갯병, 김파래(일명 보라털) 발생 등 어려움이 겹치면서 생산량이 다소 감소했다.

반면, 어업인들의 꾸준한 어장관리로 후반기 들어 김 생산량을 회복하고, 물김 가격이 상승하면서 위판 가격은 전년 665억원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해남군은 2020년산 물김 위판이 종료됨에 따라 생산이 종료된 어장 내 김 양식시설물이 조기 철거될 수 있도록 지도에 나서고 있다.

또 친환경 김 양식 기자재 등 13종 사업에 대해 37억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등 고품질 김 양식을 위한 지원사업도 적극 추진해 내년 물김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해황의 영향을 받지 않고 김 양식 초기 갯병 예방과 해적 생물을 구제할 수 있는 김 육상채묘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11% 가량인 육상채묘 비율을 올해는 시설량의 30%까지 늘릴 계획이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