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을 세계에 알리자’ 서거 110주년 맞아 다국어 영상 공개
서경덕 교수, 업적 다룬 영상 모아 유튜브 채널 개설
2020년 03월 26일(목) 16:24

4개 언어로 제작된 ‘세계 평화를 꿈꾼 영웅, 안중근’ 영상.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을 맞아 그의 업적을 4개 언어로 다룬 유튜브 채널이 개설됐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4개 언어로 제작된 안중근 의사의 영상을 담은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26일은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이다.

서 교수는 지난 3년 전부터 안중근 의사의 업적을 한국어, 영어, 일본어로 제작해왔다. 이어 최근 중국어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 채널(https://vo.la/lGLk)을 통해 공개했다.

‘세계 평화를 꿈꾼 영웅, 안중근‘이란 제목의 5분 분량 영상은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후 뤼순 감옥에서 받은 재판 과정과 3월 26일 사형 선고를 받은 후 생을 마감할 때까지의 모습, 뤼순 감옥 간수와의 일화 등을 다루고 있다.

서예에도 뛰어난 안중근 의사가 수감기간 동안 남긴 ‘동양평화론’ 및 각종 유묵들을 통해 보여준 안중근 의사의 ‘평화사상’을 소개하고, 안 의사에 대한 전 세계 지도자들의 평가 또한 상세히 담아냈다.

이번 영상을 기획한 서 교수는 “나라마다 대표하는 영웅들이 존재한다. 그런 영웅들이 그 나라의 이미지를 바꿔 놓듯이 전 세계인들에게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사상을 널리 전파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서거 1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안중근 의사의 유해를 찾지 못했다”며 “이번 다국어 영상들을 통해 안 의사의 유해 찾기에 국내외적으로 더 많은 관심이 생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4개 언어로 제작된 안중근 의사의 영상은 유튜브뿐만 아니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다양한 SNS(사회적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국내외로 전파되고 있다.

서 교수는 이번 안중근 영상을 시작으로 향후 윤봉길, 유관순, 이봉창 등 다양한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국내외에 알리는 다국어 영상을 꾸준히 제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유연 기자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