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년간 706골’ 프리킥의 승부학
K리그 706골 중 504골 오른발...선수따라 궤적·방향·속도 달라져
수원 삼성 염기훈, 17골로 최다...광주 FC, 이으뜸 지난해 5골
후반 추가시간에 33골 터져...승부 바꾼 극장골은 8차례
2020년 03월 26일(목) 00:00

17골로 프리킥골 득점 공동 1위에 올라있는 수원 삼성의 염기훈이 프리킥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에서 프리킥은 골대를 직접 겨냥해 분위기를 바꾸는 좋은 기회다.

1983년 출범한 K리그에서는 706골이 프리킥 상황에서 기록됐다. 수원 삼성의 염기훈은 17차례 프리킥골을 터트리며 ‘프리킥 스페셜리스트’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K리그에서는 지난 시즌까지 총 2만711골이 터졌다. 이 중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가 직접 골대를 가른 경우는 706번에 이른다. 전체 득점 대비 3.4%다.

2015년은 프리킥골이 가장 많이 터진 시즌이다. 오르샤(전남), 염기훈(수원), 제파로프(울산)가 3골을 기록하는 등 총 50골이 직접 프리킥골이었다.

득점 대비 직접프리킥 골 비율이 가장 높았던 시즌은 2006년으로 총 608골 중 41골(6.7%)이 직접 프리킥으로 만들어졌다. 이해 뽀뽀(대전)가 7골, 김형범(전북)이 4골을 넣으면서 프리킥의 묘미를 보여줬다.

키커에 따라서 프리킥의 궤적과 방향, 속도가 달라진다. 이런 차이점을 지켜보는 것도 프리킥의 매력이다.

직접 프리킥 706골 중 504골이 오른발로 만들어졌다. 나머지 202골은 왼발에서 나왔다.

한편 프리킥 슈팅의 방향을 공식기록하기 시작한 2013시즌부터 지난해까지 총 260번의 직접 프리킥 골이 나왔고, 골이 만들어진 지점은 왼쪽 (128골·49.2%), 오른쪽 (122골·46.9%), 가운데(10골·3.9%) 순이었다.

‘프리킥 스페셜리스트’하면 염기훈이 먼저 떠오른다. 실제로 그는 2008년 첫 프리킥골을 시작으로 모두 17골을 넣으면서 프리킥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있다. 17골 모두 왼발에서 터졌다.

오른발 스페셜리스트로는 전북의 에닝요가 있다. 에닝요는 2007시즌부터 2012시즌까지 여섯 시즌 동안 빠짐없이 프리킥골을 넣는 등 17골로 염기훈과 프리킥 득점 공동 선두다.

김형범(14골), 이천수(12골), 신태용·고종수(이상 10골)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광주FC의 이으뜸이 새로운 ‘프리킥의 달인’으로 등극했다.

이으뜸은 지난 시즌 프리킥 상황에서 5차례 득점 세리머리를 하며 안드레(2000년), 뽀뽀(2006년)에 이어 한 시즌 프리킥 직접 득점 2위를 차지했다. 수비수로는 최다 기록이다.

승부를 결정한 ‘프리킥 극장골’은 8번 터졌다.

후반 추가 시간에 나온 프리킥골은 33골로, 이 중 팀에 승리를 안긴 축구판 ‘버저비터’는 총 8차례에 이른다.

가장 최근 ‘프리킥 극장골’은 지난해 4월 상주 상무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9라운드에서 만들어졌다. 2-2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제주의 윤빛가람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따낸 프리킥을 오른발로 성공시키며 3-2 승리를 이끌었다.

이으뜸의 프리킥골은 2019시즌 K리그2 우승팀을 바꾼 결정적인 골이기도 했다.

이으뜸은 24라운드 부산아이파크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42분 왼발 프리킥으로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었다. 앞선 두 번의 맞대결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리드를 지키지 못했던 부산은 세 번째 대결에서도 이으뜸의 프리킥에 막혀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그리고 뒷심에서 앞선 광주는 부산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리고 끝까지 1위 자리를 지키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