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선보다 치열”… 민주당 경선 레이스 출발
광주·전남 18곳 중 13곳 경선·단수 후보선정 지역 확정
공관위, 5곳 논의 중…일부 선거구 여성 단수공천 움직임
2020년 02월 20일(목) 00:00

오는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50여 일 앞두고 19일 오후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시민들의 투표 독려에 사용될 포스터를 정리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더불어민주당이 광주·전남 선거구 18곳 중 13곳을 경선 지역과 단수 후보선정 지역으로 확정하면서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레이스가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가 일부 선거구에 여성 단수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해당 지역구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 공관위는 19일 광주 동남갑과 광산갑, 광산을,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영암·무안·신안군 선거구 등 광주·전남 5개 선거구를 경선 지역으로 확정했다.

광주 동남갑은 윤영덕·최영호, 광산갑은 이석형·이용빈, 광산을은 민형배·박시종 후보 간 2인 경선이 이뤄진다.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선거구는 김승남·한명진 후보, 영암·무안·신안군 선거구는 백재욱 후보와 현역인 서삼석 의원 간 경선이 치러진다.

공관위는 또 이날 현역 의원인 이개호 의원이 단수후보로 나선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선거구를 단수 후보 선정 지역으로 확정했다. 현재까지 광주·전남에서는 유일하게 이 의원만이 단수 후보로 선정됐다.

이로써 민주당은 이날 현재까지 광주 선거구 8곳 중 6곳, 전남 선거구 10곳 중 6곳 등 광주·전남지역 12개 선거구를 경선지역으로, 1개 선거구는 단수 후보지역으로 확정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광주·전남지역 경선 지역으로만 보면 민주당이 내세웠던 전략공천 최소화와 2인 경선 원칙은 대체로 지켜졌다는 분석이다. 광주는 현재까지 확정된 경선 지역 모두 2인 경선으로 결정됐고, 3인 경선은 전남 나주·화순 선거구에서만 이뤄진다.

아직까지 경선 지역 또는 경선 후보가 확정되지 않은 선거구는 광주 서구 갑, 서구 을 등 2곳과 전남 여수갑, 순천, 광양·곡성·구례 등 3곳이다.

광주 서구갑 선거구는 광주 유일 현역인 송갑석(서구갑) 의원이 단독 후보로 신청한 가운데 중앙당이 현역 의원 경선 원칙을 적용하면서 추가로 후보를 공모하고 있다. 만약 추가 후보가 나오지 않을 경우 광주에서 유일하게 단수 후보 선정 지역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순천 선거구는 향후 선거구 조정에 따른 분구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경선 여부 등이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광주 서구을과 여수갑, 광양·곡성·구례 등 3곳은 공천관리위원 일부가 여성 단수 공천 지역을 주장하면서 경선 지역 확정이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광주 서구을 선거구 등에서는 공관위의 여성 단수 공천 움직임에 대한 반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한편, 그동안 지역정가에서 떠돌았던 중앙당의 전략공천과 영입 인재 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공천 심사 전까지 가능성이 제기됐던 광주 동남을, 북구갑, 고흥·보성·장흥·강진 등은 이미 경선 지역으로 확정됐다.

민주당 광주시당 관계자는 “텃밭 탈환을 목표로 하는 민주당이 ‘낙하산 공천’이라는 역풍을 우려해 전략공천과 영입 인재 배치 등을 놓고 많은 고심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광주·전남지역에 전략공천이나 인재영입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