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어르신 노후 복지증진사업 확대
올해 노인복지예산 36억원 증가한 384억원 편성
1400명에 개인별 맞춤서비스…955개 일자리 창출
2020년 01월 21일(화) 00:00

순창군이 지역 어르신들의 행복한 노후를 돕기 위해 복지증진 시책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경로당에서 맞춤서비스를 받고 있는 어르신들. <순창군 제공>

순창군이 지역 어르신들의 행복한 노후를 돕기 위해 복지증진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순창군은 올해 노인복지 예산으로 전년 대비 36억원 증가한 384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달부터 기존 노인 돌봄 및 종합서비스사업을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 사업으로 통합, 새롭게 시작한다.

기존 안부 확인·가사 지원 위주 서비스에서 벗어나 개인 욕구별 맞춤 서비스를 1400명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현장에 방문, 개별상담을 통해 어르신들의 복지증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난해 진행된 경로당 급식 도우미 지원의 경우 동절기 4개월을 포함, 농사일이 바쁜 농번기에도 2개월을 더 확대해 일손 부족 해소에 많은 도움을 줬다.

올해도 매월 20일씩 총 6개월을 운영해 노인들에게 점심 부담을 덜어주는 한편 일자리 창출 효과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군은 또 경로당 보수와 지원사업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올해도 경로당 신축, 소규모 환경 개선사업, 냉방기 보급 등 더 나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각적인 방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은 재가 장기요양 기관에 종사하는 요양보호사의 처우를 계속해서 지원한다.

지난해 조례를 제정해 3개월 이상 근속하고 월 60시간 이상 근무자에 매월 2만원씩 지급한 처우개선 수당이 올해도 이어진다.

또 체육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단계적으로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노인 일자리 지원사업도 더욱 확대한다.

지역 환경개선사업, 내 고을 안전지킴이 등 공익형 17개 사업, 쌈 채소, 표고버섯 등 시장형 사업단을 지난해보다 84명이 증가한 955명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 밖에도 65세 이상 소득 하위 70% 이하인 노인에게 선정기준액을 완화해 단독 가구는 월 최대 30만원, 부부 가구는 월 최대 48만원까지 지급한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올해도 노인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하도록 생활 안정과 다양한 일자리 사업 지원으로 더욱더 따뜻한 복지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순창=장양근 기자 jyg@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