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홀릭’
2019년 12월 11일(수) 22:25
동남아시안컵 결승전 인도네시아에 3-0 압승
60년만에 첫 금메달…“온 국민 황홀” 언론 대서특필
베트남 문광부 포상금 5000만원 등 포상금 쇄도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1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우승한 뒤 태극기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베트남 대표팀은 이날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3-0 대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베트남 축구 영웅으로 떠오르고 있는 박항서 감독이 또 한 번 마법 같은 우승을 베트남에 선물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이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동남아시아(SEA)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압승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베트남은 SEA 게임 축구가 처음 시작된 1959년 이후 60년 만에 처음으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SEA게임은 베트남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11개국이 참가하는 종합 스포츠 대회다.

최근 베트남은 SEA게임 축구 종목에서 특별한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2015년에는 동메달에 머물렀으며, 2017년에는 조 3위로 예선 탈락했다. 결승 무대에 오른 것도 10년 만의 일이었다.

앞선 대회와 달리 이번 경기는 달랐다. 베트남 선수들은 ‘골잔치’를 열며 우승까지 직행했다.

하둑친이 이번 게임에서 총 8골을 몰아넣으며 인도네시아 오스발도와 함께 공동 최다골 기록을 달성했다. 하둑친은 준결승전에서 캄보디아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성공하며 두각을 보였다. 또 응우옌 티엔 린도 6골을 넣으며 뒤를 이었다.

오랜 침체 끝에 터진 값진 우승인 만큼 베트남 내 반응도 뜨겁다. 베트남 일간지 ‘베트남뉴스’는 11일 응우옌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포상금 10억동(5000만여원)을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또 베트남 축구협회(VFF)가 30억동(1억5000만여원)을 제공했으며, 각종 민간기업이 20억동(1억여원) 이상을 후원해 70억동(3억6000여만원) 이상의 포상금이 모였다고 전해졌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을 때 25억원에 달하는 포상금을 받았다. 또 지난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을 때도 10억원의 포상금을 받기도 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