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4당 공조 공감대…분담금 초당적 협력”
4당 대표와 정치협상회의…선거법 의원정수 확대 놓고 이견
2019년 11월 22일(금) 04:50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4당 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끝내 반대할 경우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합의안 마련 필요성에 공감했다. 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초당적으로 대응하고, 문 의장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제안한 ‘1+1+α’ 방안(한일 기업 출연 및 한일 국민 성금)을 검토하기로 했다.

문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세 번째 정치협상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저지를 요구하며 전날 단식투쟁에 돌입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번 회의에도 불참했다.

대신 실무 대표인 한국당 김선동 의원이 자리를 지켰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혁안의 수정안을 가능하면 5당이 협의해서 만들어보되, 한국당의 입장이 완강하면 여야 4당 안이라도 만들어보자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의 경우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돼 상정·표결이 가능하게 되는 만큼 한국당과 협상을 이어가되, 만일을 대비해 여야 4당 합의안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 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이 의원정수 확대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지만,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민이 의원 수를 늘리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반대했다.

이와 관련, 정치협상회의 실무협상에서 의원정수를 유지하는 경우와 확대하는 경우 모두에 대비해 안을 만들어보자는 의견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는 오는 25일 열릴 예정이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