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 노하우 vs 막강한 자금력… 애경-HDC ‘용호상박’
[아시아나항공 본입찰 마무리…새 주인 누가 될까]
인수가격 1조5천억∼2조원 추산…참여자들 매입가 미공개
7조원 넘는 부채·추가투자 부담 등 ‘승자의 저주’ 우려도
2019년 11월 08일(금) 04:50

‘제2국적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재계 움직임에 관심이 쏠린다. ‘쇼트리스트’(적격 인수후보)에 이름을 올린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인수전 에 진지하게 임하면서 일단 유력 인수 후보로 떠올랐다. 사진은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 항공 본사 사옥.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이 7일 마감되면서 제2국적항공사를 누가 차지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금호산업은 이날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본입찰 서류 접수를 마감한 뒤 “최종 입찰에서 모두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찰에는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 KCGI 등 3곳을 주축으로 하는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제주항공 명의로 입찰에 참가한 애경그룹은 막판에 한국투자증권을 컨소시엄에 참여시켰다.

사모펀드 KCGI는 전략적투자자(SI)를 찾기 위해 끝까지 고군분투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SI를 찾아서 함께 입찰에 참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애경은 보도자료를 통해 “항공사 간 인수합병(M&A)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해외 사례가 많다”면서 국내 3위 항공사인 제주항공을 운영 중인 애경그룹의 인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당초 애경은 자금력이 부족하다는 것이 약점으로 거론됐지만, 운용자산이 1조원을 넘는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으면서 이런 시각이 불식됐고, 인수전 막판에는 한국투자증권을 컨소시엄에 참여시키며 자금력을 강화했다.

현금성 자산만 1조5000억원에 달해 재무구조가 탄탄한 현대산업개발은 과감한 투자로 승부를 거는 미래에셋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번 입찰과 관련해 입장을 내지는 않았다.사업 다각화 전략을 펴고 있는 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 인수 시 그룹이 보유한 면세점과 호텔 등 사업에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콩계 사모펀드 뱅커스트릿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KCGI는 이날 본입찰에 참여하면서 SI를 포함했는지에 대해 함구했다.

KCGI가 유력 대기업과 함께 컨소시엄을 꾸렸다면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를 수 있는 구조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아시아나 인수전은 애경과 현산의 ‘2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진다.

본입찰 마감 직후 인수 참여자들이 매입 가격으로 얼마를 써냈을지에도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금호나 입찰 참여자 모두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시장에서는 아시아나 인수 가격을 대략 1조5천억∼2조원 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에 이은 국내 2위 대형항공사(FSC)이며 국제선 노선 70여개를 보유한 글로벌 항공사다. 취득이 어려운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보유하고 있어 항공업 진입을 노리는 기업에는 매력적인 매물이 될 수 있다.

다만, 7조원이 넘는 부채를 떠안아야 하고 항공기 노후화 등에 따라 추가로 적지 않은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 등이 부담 요인으로 꼽힌다.

최근 항공산업이 전체적으로 불황을 맞은 데다가 신규 LCC 3곳의 진입으로 공급과잉 우려가 제기된 점, 진행 중인 소송 등을 통해 돌발 채무 발생 가능성이 있는 점 등도 리스크로 꼽힌다. 이런 점 때문에 일각에서는 아시아나 인수가 ‘승자의 저주’로 돌아올 수도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다.

금호산업은 지난 9월 예비입찰을 통해 3개 컨소시엄을 ‘쇼트리스트’(적격 인수후보)에 올렸고, 이날 본입찰을 마감했다.

금호는 접수한 서류를 바탕으로 최종입찰 요건 충족 여부를 검토하고 미리 제시한 기준에 따른 평가를 진행한 뒤 국토교통부의 인수 적격성 심사 등을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최종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약 1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는 변동될 수 있다.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완료해 매각을 종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