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2019년 한트케 2018년 토카르추크
올해·지난해 동시 선정
2019년 10월 11일(금) 04:50

페트 한트케

올가 토카르추크






2018년,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각각 폴란드 여성 작가 올카 토카르추크, 오스트리아 작가 페트 한트케가 선정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10일(한국 시간 오후 8시)은 토카르추크와 한트케를 각각 2018년과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노벨문학상의 최대 관심사는 2015년 이후 4년 만에 여성 작가가 수상할지 여부였다.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예측하는 영국 도박사이트 ‘나이서오즈’에는 캐나다 시인 앤 카슨, 프랑스 소설가 마리즈 콩데, 폴란드 소설가 올가 토카르추크, 중국 소설가 찬쉐 등 여성 작가들의 수상자 배당률 상위 1~4위에 올린 바 있다.

노벨문학상 공동 수상은 1974년 에이빈 욘손과 하리 마르틴손 이후 45년 만이다. 지난해 ‘미투’ 논란으로 문학상을 수여 하지 못한 한림원은 올해 2018년과 2019년 수상자를 동시에 발표했다. 이례적으로 두 명의 수상자가 선정되는 것은 지난 1974년 이후 45년 만이다.

그동안 노벨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스웨덴 한림원은 발표 직전까지 모든 과정을 비밀에 부쳤다. 그로 인해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는 외부 도박사이트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가늠해볼 수 있는 정도였다.

/박성천 기자 skypark@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