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안좌중학교 ‘관악오케스트라’
전국단위 경연대회 2년 연속 은상 화제
2019년 09월 03일(화) 04:50
신안군의 섬마을 작은 중학교가 전국 단위 관악경연대회에서 2년 연속 은상을 수상해 화제다.

신안군 안좌중학교가 지난달 김해 문화의 전당에서 개최된 ‘대한민국관악경연대회’에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은상을 차지했다.

안좌중 관악오케스트라<사진>는 전교생 29명 전원이 단원으로 이번 대회에서 행진곡 아리랑 겨레와 Oregon을 연주해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이번 경연에서 안좌중 관악오케스트라는 학생 수 감소로 전교생으로도 오케스트라를 구성할 수 없는 한계를 극복하고 1인 1악기 1인 1파트를 담당해 공연을 하는 부담감을 이겨내고 감성을 울리는 연주를 펼쳐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갈채를 이끌어 냈다.

이를 위해 안좌중은 학교 내 방과후교육과 야간 방과후 자율활동 시간에 꾸준히 실력을 닦았으며 여름방학 중에도 1주일 간 오케스트라 캠프를 개최해 대회를 준비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특히 선후배와 동급생이 멘토와 멘티를 구성해 함께 한 노력과 선생님의 지도와 학부모들의 따뜻한 격려와 응원은 이번 결실을 이루는데 큰 힘으로 작용했다.

김태성 안좌중 교장은 “안좌중 관악오케스트라가 지속적인 문화 예술 활동을 통해 우리 지역의 자랑으로 성장하기를 기원한다”며 “학생예술문화 축제 및 지역행사에 적극으로 참여하면서 꿈을 키워 나가고 세계로 미래로 뻗어나가는 안좌행복 프로젝트를 이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