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양파 해외 판로 확대 온힘
미국·베트남 등 2153t 수출 이어 대만 등지서 판촉행사도
2019년 08월 13일(화) 04:50
남원시가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해외 판촉에 힘을 쏟고 있다.

남원시에 따르면 올해 시는 양파 2153t(10만7650망·20kg)을 미국과 대만, 베트남 등에 수출해 7억5000여만원의 농가소득을 이끌었다.

남원 양파는 남원농협 산지유통센터(1865t)와 춘향골농협 산지유통센터(288t)의 선별과정을 거쳐 해외에 수출됐다.

특히 대만에 수출된 남원 양파는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중화권 최대 대형유통매장인 RT마트(따룬파)에 입점해 대만 시민들에게 소개됐다.

시는 남원 양파의 우수성을 대만 시민들에게 알리고자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RT마트에서 판촉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

시는 대만 대형마트 입점과 판촉행사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대만 수출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장 대만 프리맥스 수입 바이어로부터 공급요청을 받아 오는 2020년 총 2500t의 남원 양파를 수출키로 논의 중이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014년 수출양파공선출하회를 조직해 양파 수출 시장을 공략해 왔다.

올해는 최신식 양파 선별기를 갖춘 남원농협농산물산지유통센터가 완공돼 양파 수출을 위한 가동을 시작했다.

춘향골농협은 올해 처음으로 대만으로 양파를 수출하는 등 국내 소비를 넘어 해외 판로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함께 시는 양파를 비롯한 파프리카, 배, 포도, 멜론, 딸기 등 농산물 수출확대와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수출물류비를 지원한다.

남원시 관계자는 “신선농산물뿐 아니라 쌀, 가공식품, 전통식품, 허브제품 등 해외 유통매장 입점 및 수출증대를 집중하고 있다”면서 “대만을 비롯한 뉴질랜드 유통매장에서 남원 농특산품 판촉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원=백선 기자 bs8787@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