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방망이 추신수 … 벤치 지킨 강정호
추, 멀티히트로 시즌 타율 0.333…승부는 4-6 피츠버그 역전승
2019년 05월 02일(목) 00:00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부진에 빠진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 앞에서 압도적인 타격감을 뽐냈다.

추신수는 1일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와의 인터리그 홈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를 쳤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330에서 0.333(102타수 34안타)으로 조금 올랐다.

시즌 타율 0.160으로 부진한 강정호는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서 추신수의 활약을 지켜봤다.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안타를 생산했다.

추신수는 1회 말 상대 우완 선발 조던 라일스의 시속 150㎞ 직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치며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그의 1회 타율, 1회 선두타자 타율은 더 올라갔다.

추신수는 올해 1회에 20타수 14안타(타율 0.700)로 매우 강하다. 1회 선두타자로 나섰을 때의 타율은 무려 0.722(18타수 13안타)이다.

3회 파울팁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 말 선두타자로 나서서 좌완 불펜 스티븐 브롤의 시속 151㎞ 빠른 공을 공략해 좌전 안타를 생산했다. 추신수는 올 시즌 12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했다.

추신수는 8회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마지막 타석은 아쉬웠다. 3-3으로 맞선 9회 말 1사 2루에서 추신수는 키오니 겔라의 시속 133㎞ 커브를 정확하게 받아쳤으나 중견수 정면으로 날아갔다. 한편 경기는 연장 11회 혈전 속에 피츠버그의 6-4, 극적인 역전승으로 끝났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