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 기업들 4차 산업혁명 대응 미흡”
4차 산업혁명시대 광주 산업·기업의 미래 토론회
인재·스마트 팩토리 확산·비즈니스 모델 창출 지원 필요
대응 수준 14.3%…전국 평균 22.1%에 크게 밑돌아

2018. 11.08. 00:00:00

광주지역 기업들의 4차 산업 혁명에 대한 대응 수준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형철 남서울대 교수는 7일 오후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시대, 광주지역 산업· 기업의 미래’ 대토론회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지역기업 인식 현황과 대응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맞춰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지역산업 및 기업의 강점을 활용한 혁신 전략을 갖추는 게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자동차·가전·문화콘텐츠 등 지역 내 강점을 가진 산업과 첨단기술을 창의적으로 융합하고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교수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기업 대응수준과 관련해 기업들의 실태를 전국과 광주지역으로 나눠 비교·분석한 결과, 광주지역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수준은 14.3%로 전국(22.1%)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광주지역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산업부문 87%, 기업부문 84%에 달할 것이라고 응답하는가 하면, 생산성 및 매출액 향상(42.6%) 경쟁력 강화(23.8%)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변한 것에 비해 사뭇 다르게 받아들여지는 대목이다.
김 교수는 이와관련, 지역 기업들의 경우 전문인력 및 인재 부족이 4차 산업혁명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사결과, 광주지역 기업들은 35.9%가 전문인력 및 인재 부족을 가장 많이 꼽았고 수요창출의 불확실성(32.4%), 4차 산업에 대한 이해부족(26.3%) 등도 어려운 여건으로 지적했다.
지역 기업들은 이같은 점을 감안,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데 필요한 시장 여건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41.4%)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인적자본에 대한 투자(38.3%), 스마트팩토리 확산 및 추진 지원(33.2%) 등에 대한 정부 지원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지역 기업들은 또 광주시에 대해서도 4차 산업혁명과 관련, 지역 내 네트워크 활동 강화를 위한 지원을 확대(37.2%)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교수는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 ‘광주형 4차 산업혁명 전략’을 목표로 설정하고 지역 내 중소기업이 처한 경영적, 사회적, 환경적 현안을 해결하는 데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기여할 부분을 분석하고, 정책적 방안으로 활용하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박종오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장도 이날 발제에 나서 “4차 산업혁명은 경제 · 사회 구조적 과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새로운 성장의 기회”라며 “정부·지자체,기업 양측의 지속적이고 강력한 투자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