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에 대해서
2018년 01월 23일(화) 00:00

[정지훈 조선대 법과대학 4학년]

인생 선배들은 말한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고. 의무 교육 시기의 배움은 곧 공부여서 교과서를 읽고, 문제를 풀고, 시험에 필요한 지식을 외우는 것이 다 인줄 알았다. 그 시절 과목마다 어렵고 암기할 것만 쌓여가니 공부라는 ‘배움’은 재미없고 싫기만 했다.

대학생이 되어 비로소 직접 어떤 결과와 결론을 짓는 기쁨, 끊임없이 스스로 배워가는 즐거움을 알았다. 하지만 전공 공부의 실용성과 응용 범위에 대해 부족함을 느꼈고, 현실적 필요에 의해 했던 공부는 학문적 깊이가 아닌 획일화된 평가의 대상이었다. 사회는 집요하게 더 다양하고 많은 배움을 요구했다.

졸업을 앞두고, 취업을 위해 여러 준비를 하면서 문득 지금까지의 교육 과정에 의문을 가졌다. ‘학교에서 가르치는 대로 배우고 따르는 것이 곧 취업으로 가는 길’이라고 믿었던 나는 정규 교육 과정에서는 가르쳐주지 않았던 것들을 요구하는 사회에 배신감을 느끼게 된 것이다.

‘배운 것‘뿐인 청년들과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하는 사회 간의 어긋난 현실을 보며 나는 왜 이런 교육 과정일 수밖에 없는지 묻고 싶다.

대학에 입학해 법학을 전공하기 전, 갓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처음으로 근로 계약서를 쓸 일이 있었다. 학교에서는 결코 배운 적 없는 계약서 작성법을 처음으로 접했고 관련 법이나 절차 같은 것을 전혀 모르는 상태였기에 결국 그 계약서로 인해 피해를 입고 말았다. 그때, 사회는 나를 부족한 사람 취급했을 뿐 다시 겪지 말라는 취지의 가르침은 어디에도 없었다. 지금은 웃으며 이야기할 수 있는 옛날 일이 되었지만 아르바이트를 하는 고등학생들이나 법을 공부하지 않은 청년들은 여전히 한 번쯤은 겪을 수 있는 일이다.

이 시대의 청년들은 정해진 과정대로 밟아온 배움들이 취업이나 살아가는데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느낀다. 영어로 예를 들면, 사회에서는 영어를 통한 의사소통 능력을 요구한다. 하지만 교육 과정은 듣기, 쓰기, 말하기에만 점수를 매긴다. 교육의 최종적인 목적을 의사소통이 아닌 평가에만 한정하고 있는 것이다. 때문에 우리는 필요한 가르침을 온전히 받지 못했고, 사교육에 의존해야 했다. 결국 정규 학교만 졸업해도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못한 것이다.

다른 관점으로 사회는 정해진 교육 과정에 따라 만들어진 인재를 받아들일 책임도 있다. 정규 교육 과정에서 부족하다고 판단되는 요소들은 사회 시스템에서 보완할 수 있어야 완벽한 교육 과정이 아닐까? 개인이 모든 걸 배울 수 없기 때문에 사회에서 부족하다고 판단되는 부분들은 필요한 곳에서 가르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가르치는 최소 비용조차 아까워한다. 기업들은 교육 비용을 줄이기 위해 요구에 완벽히 부합하는 신입 사원을 뽑는다.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 구성원이 되고자 하는 나에게는 잔인한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 과정을 통해 지금까지 많은 것을 배웠다.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각과 이해하는 방법을 포함한 많은 ‘배움’은 내 성장의 밑거름이었다. 하지만 현재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실용적 사회 교육 시스템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은 여전하다. 더 나아가서는 취업을 위한 여러 가지 교육 과정에 더해 어려서부터 바로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현실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어느덧 나는 평균적인 교육 과정을 모두 마치고 곧 사회인이 될 준비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한참 부족하다는 생각에 위축되어 있다. 그러나 본의 아니게 나와 같은 길을 걷고 있는 인생의 후배들을 위해 ‘친절한 사회적 선생님’이 되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너무 큰 꿈이지만 이 욕심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작은 노력들이 또 그만큼 나를 성장시킬 ‘친절한 선생님’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