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슈퍼6000 클래스’ 우승 노린다
2023년 04월 17일(월) 20:00
일본 슈퍼 GT 우승자 요시다 히로키 영입
금호타이어의 엑스타 레이싱팀이 일본 슈퍼 GT 우승자 요시다 히로키<사진>를 영입하면서 올 시즌 ‘슈퍼6000 클래스’ 우승을 노린다.

요시다 히로키는 지난 2005년 포뮬러 입문 클래스인 FJ1600(포뮬러 주니어, 1600cc급)에 출전해 시리즈 챔피언을 차지하면서 기본기를 닦았다.

이후 GT 레이스로 방향을 바꿔 현재까지 포르쉐 911 GT3, 페라리 488 GT3, 도요타 GR86, 슈퍼 다이큐 시리즈, 슈퍼 GT 등 굵직한 해외 정상급 레이스에서 활약해온 베테랑 드라이버로 꼽힌다.

또 2008년 슈퍼 다이큐 시리즈 ST-1 클라스 시리즈 챔피언, 2022년 슈퍼 다이큐 시리즈 ST-3 클라스 시리즈 챔피언에 올랐다. 특히 일본 최대 레이싱 대회인 슈퍼 GT 2022시리즈에서 한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드라이버로서의 실력과 능력을 증명한 바 있다.

최근 금호타이어는 엑스타 레이싱팀 감독으로 신영학 운영총괄 팀장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기본 실력과 가능성을 동시에 갖춘 이찬준, 이창욱과 주니어 드라이버 송영광 선수에 요시다 히로키를 추가 영입함으로써 ‘4인 체제’를 구축했다.

특히 이찬준, 이창욱 선수는 타고난 재능과 다양한 대회 실전 경험으로 어린 나이에도 안정적인 실력을 발휘하며 모터스포츠계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다.

또 금호타이어는 차량 데이터 분석을 위해 윌리엄스 F1팀 엔지니어 출신인 스캇 비튼을 영입했다. 윌리엄스 F1팀은 통산 9회의 드라이버 챔피언과 7회의 컨스트럭터즈 챔피언 타이틀을 따낸 바 있는 전통의 강호다. 시속 300㎞를 넘나들며 0.01초의 승부가 펼쳐지는 레이싱 경기에서 서킷에 직접 닿는 타이어는 레이스 전체 판도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데이터 분석은 완주 시간 단축을 위한 핵심요소로 꼽힌다.

요시다 히로키는 “국내 최정상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의 일원이 되어 매우 기쁘다”며 “올해 목표는 당연히 팀 우승이다”고 밝혔다.

신영학 엑스타 레이싱 감독은 “요시다 히로키는 세계 정상급 레이스에서 실력을 발휘해 온 노련한 선수라는 점에서 팀원들에게 레이싱 노하우와 기술을 전수하고 레이싱 타이어 개발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라며 “올해는 4명의 드라이버 라인업을 갖추고 테스트에 공을 들인 만큼 챔피언 타이틀을 다시 찾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