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여성 금품 훔치고 숨지게 한 40대 검거
2021년 09월 17일(금) 19:33
평소 알고지내는 여성 집에 침입, 금품을 훔쳐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서부경찰은 17일 여성 홀로사는 이웃집에 침입,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강도살인)로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광주시 서구 쌍촌동 평소 안면이 있는 60대 여성 B씨의 집에 침입해 통장 등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A씨는 움직이지 못하도록 B씨 입을 막고 묶은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비명이 밖으로 새어 나가지 못하도록 이불까지 덮어놓고 달아났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지난 16일 집에서 숨져 있는 B씨를 발견했다.

A씨와 B씨는 같은 아파트 주민으로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 사인을 질식사로 보고 국과수에 정밀부검을 의뢰한 상태”라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동기를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