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연습경기 스케치] 마운드 ‘복귀 전쟁’
2021년 07월 23일(금) 22:37
멩덴 이어 하준영·심동섭·장지수 화이트팀 불펜으로 출격
터커·김호령·이우성 ‘홈런포’ 현역 예비역 김석환도 ‘눈길’
23일 2020 도쿄올림픽이 개막했습니다.

올림픽에 맞춰 KBO리그는 ‘휴식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리그는 쉬어가지만, 후반기를 위한 선수들의 움직임은 계속됩니다.

6연승을 달리며 뜨거운 7월을 보냈던 KIA도 23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자체 연습경기를 갖고 컨디션 점검에 나섰습니다.

이날 특히 마운드에 눈길이 쏠렸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전반기가 일찍 막을 내리면서 부상 복귀전을 치르지 못했던 외국인 투수 멩덴이 연습경기 두 번째 등판에 나섰습니다.

4회까지 63구를 던진 멩덴은 17명의 타자를 상대해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습니다. 최고 구속은 146㎞을 찍었습니다.

멩덴은 57일 만에 첫 실전이었던 지난 14일 연습경기에서는 44구를 던지면서 3이닝을 소화했습니다.

멩덴에 이어 좌완 하준영이 화이트팀의 두 번째 투수로 나왔습니다.

지난 14일 연습경기에서도 출격하면서 복귀 준비에 나선 하준영은 이날 20구를 던졌습니다.

류승현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강경학을 2루 땅볼로 잡았고 황윤호는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습니다. 그리고 유민상과의 승부에서 우익수플라이를 만들면서 이닝을 마무리했습니다.

화이트 팀의 세 번째 투수로 좌완 심동섭이 등장했습니다.

지난해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했지만, 발가락 부상 등으로 시즌 준비가 늦어졌던 심동섭. 연습경기이기는 하지만 2018년 6월 3일 두산전 이후 처음 챔피언스필드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지난 6월 25일 상무전 이후 어깨 통증으로 쉬어갔던 심동섭은 익숙한 마운드에서 20구를 던졌습니다.

심동섭은 첫 상대 이우성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뒤 이영재는 볼넷으로 내보냈습니다. 최승주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은 뒤 김석환의 중전안타로 1사 만루. 김선우를 2루 땅볼로 처리했고, 류승현과의 승부 도중 예정했던 20구가 채워지면서 등판을 마무리했습니다.

심동섭은 “오랜만에 챔피언스필드 마운드에 섰는데 뭐라고 감정을 표현할 수가 없다. 묘한 기분이었다”며 “처음에는 아플까 봐 걱정도 했는데 의식하지 않고 자신 있게 던지려고 했다. 스피드도 141㎞ 나와서 다행이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예비역’으로 돌아온 장지수도 연습경기에서 첫선을 보였습니다.

류승현을 초구에 2루 땅볼로 처리한 장지수는 김창용에게 좌전안타는 맞았지만, 장시현의 좌익수 플라이 그리고 신범수의 2루 땅볼로 쓰리아웃을 채웠습니다.

투구수가 7개 불과해 번외로 이우성을 상대했는데, 좌측 담장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습니다.

홈런은 맞았지만 입대 전보다 한층 더 힘 있는 공을 뿌리면서 전광판에 145㎞가 잇달아 찍혔습니다.

타석에서는 이우성의 솔로포 포함 3개의 홈런포가 나왔습니다.

터커가 1회 무사 2·3루에서 김유신을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기며 3타점을 수확했습니다.

김호령은 2회 선두타자로 나와 김유신의 낮게 떨어지는 변화구를 걷어 올려 좌측 담장을 넘겼습니다.

7월 ‘4할 타자’ 김호령은 연습경기에서도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가면서 후반기를 가장 기다리는 선수가 됐습니다.

그리고 눈길을 끄는 또 다른 ‘예비역’ 김석환.

현역으로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김석환은 코로나19로 그라운드에 오르지 못하다가 지난 14일 연습경기를 통해 첫 실전을 소화했습니다.

“야구가 너무 간절해서 야구 생각만 했다”는 김석환은 오랜 공백에도 빠르게 그라운드에 적응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앞서 두 번의 연습경기에서 6타석에 들어가 1안타 2볼넷을 골라냈던 김석환은 이날 멩덴으로부터 유일한 볼넷을 얻어냈습니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우전 안타를 뽑아냈고, 심동섭을 상대한 세 번째 타석에서는 중전안타를 만들었습니다.

김석환은 “야구 생각을 많이 해서 그런지 경기하는 게 어색하지는 않다. 그리고 연습경기를 통해서 멩덴과 브룩스 같이 좋은 투수의 공을 봐서 더 빨리 적응하게 되는 것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김석환은 1루에서 어려운 강습 타구를 처리하면서 수비에서도 박수를 받았습니다.

한편 24일 휴무일을 보내는 KIA 선수단은 25일 오후 6시 자체 연습경기를 진행합니다.

/글·사진=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