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불모지 호남 공략 본격 나선다
2020년 08월 12일(수) 00:00
의원·당직자 등 100여명
구례 수해현장 복구 작업
19일 김종인·주호영 등
5·18묘지 참배 통합 메시지
미래통합당이 불모지인 호남 공략에 본격 나선다. 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호남지역 수해 복구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당 지도부가 오는 19일 ‘한국 민주화 성지’ 광주를 찾아 호남 민심 잡기에 나설 계획이다.

11일 미래통합당에 따르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19일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이어 지역 경제인들과 5·18 단체 등도 면담할 예정이다. 당 지도부가 5·18 민주묘지 참배와 5·18 단체를 면담하는 것은 통합당이 최근 새 정강 초안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담은 것을 계기 삼아 ‘호남 끌어안기’에 적극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강·정책특위가 마련한 최종안을 보고받았다.

김 위원장은 또 5·18 참배와 함께 국민통합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 발표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국민통합위원회도 만든다.

통합당이 호남에 적극적인 구애를 보이는 배경에는 최근 호남에서의 통합당 지지율 상승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날 광주 방문 취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통합당이 그동안 지나칠 정도로 호남 지역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며 “당을 새롭게 운영하기 위해선 호남 민심도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최근 호남에서의 통합당 지지율 상승을 두고선 “호남에 대한 통합당의 관심에 (지역 민심이) 반응을 보인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통합당은 지도부가 전날 섬진강 유역의 전남 구례를 찾은 데 이어 이날은 국회의원·보좌진·당원 등 100여명이 구례 수해 피해 현장에서 복구작업을 벌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자신의 지역구(대구 수성갑) 당원 40여명과 함께 구례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