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벼 신품종 개발 박차
2020년 06월 08일(월) 00:00
우수한 1계통 선발 지역적응시험
지역 명품쌀 브랜드 가치 높이고
농가소득 향상·6차산업 활성화 기여

담양군이 담양 환경에 적합한 맞춤형 벼 품종 개발을 위해 '담양 2호'의 적응시험을 위한 모내기를 하고 있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전남도 10대 고품질 브랜드 쌀’ 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한 ‘대숲맑은 담양쌀’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고자 벼 신품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7일 담양군에 따르면 경쟁력 갖춘 쌀을 생산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국립식량과학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담양지역 환경에 적합한 맞춤형 벼 품종개발을 위해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 4년간 수행한 실증시험 결과 외관 및 성분, 품위, 식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그 중 가장 우수한 1계통(담양1호)을 최종 선발해 지난해부터 4개 지역(담양, 나주, 전주, 익산)에서 지역적응시험을 하고 있다.

올해도 우수한 1계통(담양2호)을 선발해 지역적응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며, 결과가 좋을 경우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을 할 계획이다.

이병창 담양군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담양만의 맞춤형 벼 신품종 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지역 명품브랜드 가치 제고는 물론 신 6차 산업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담양군은 쌀 이외에도 죽향·메리퀸 등 자체 개발한 딸기 신품종을 통해 ‘담양딸기 세계화’에 나서고 있다. 앞으로 블루베리, 멜론 등 품종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담양=노영찬 기자 nyc@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