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끊은 광주, 내친김에 첫 승 가자
2020년 06월 04일(목) 20:30
K리그1 7일 수원 원정...엄원상·펠리페 등 매서워진 창, 자신감 회복

4라운드 울산전 무승부로 자신감을 되찾은 광주FC가 7일 수원삼성과의 원정경기에서 2020시즌 첫승을 노린다. 사진은 울산전에서 펠리페가 드리블 하는 모습. <광주FC 제공>

연패 끊은 광주FC가 첫승 사냥에 나선다.

광주가 7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2020 하나원큐 K리그1 5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광주는 앞선 4라운드 울산현대와의 경기에서 연패를 끊으며 6월 반전을 위한 틀을 마련했다.

1-1 무승부로 4경기 만에 승점을 더한 광주에는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다. 부상에서 회복해 복귀전을 치른 엄원상이 특급 스피드를 발휘하면서 광주의 시즌 첫 골에 성공하며, 첫 승점을 만들어줬다. 아쉬운 자책골로 승리를 거두지는 못했지만 많은 소득이 있었다.

앞서 높은 K리그1 무대에서 고전했던 광주는 ‘우승후보’ 울산을 상대로 밀리지 않은 승부를 펼치며 자신감을 얻었다.

고민이었던 화력에도 불이 붙었다.

엄원상이 측면을 파고들면서 상대를 흔들었고, 펠리페도 상대의 집중 견제에도 헌신적인 연계플레이를 하는 등 점점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지난 시즌 리그 최소실점으로 광주의 우승을 이끈 수비진의 혼신을 다한 플레이도 광주의 힘이다.

자책골은 아쉬웠지만 수비진은 온몸으로 울산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면서 추가 실점을 막아내며 귀한 승점을 지켰다. 골키퍼 이진형은 6개의 선방을 기록하면서 울산전 경기수훈선수(MOM)로 선정되기도 했다. K리그1 적응을 끝낸 광주는 더 매서워진 창으로 승리를 노리며 수원으로 간다.

울산에 이어 만나게 된 수원도 전통의 강호다. 염기훈, 홍철, 김민우, 타가트 등 걸출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고 상대전적에서도 광주가 2승 5무 7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상승세의 광주와 달리 최근 수원 상황은 좋지 않다. 수원은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은 기록했지만 앞선 라운드에서 승격팀 부산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득점에 실패하며 0-0 무승부에 만족했다. 4경기에서 3득점을 했고, 4실점을 하면서 득실차에서 -1을 기록하고 있다.

앞선 울산전을 통해 자신감을 되찾은 광주는 분위기를 이어 첫 승리까지 내달리겠다는 각오다.

박진섭 감독은 “경기를 치르며 1부리그에 맞는 광주만의 스타일을 찾아가고 있다. 선수들의 사기도 절정에 올라있는 상태”라며 “쉽지 않은 원정경기가 될 테지만 짜릿한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