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상지대, 공영형 사립대 추진 협력
상지대 교무위원 5·18묘지 참배
2020년 06월 02일(화) 00:00
조선대학교와 상지대학교가 ‘공영형 사립대’ 추진을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1일 조선대에 따르면 이날 상지대학교 정대화 총장을 비롯한 상지대 교무위원 23명은 이날 오전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참배했다. <사진>

이후 조선대 본관 회의실에서 정대화 총장을 비롯한 상지대 교무위원과 조선대 민영돈 총장을 비롯한 조선대 교무위원·정종훈 조선대학교병원장 등 총 37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교류 협정을 맺었다.

협약 내용은 ▲공영형 사립대 추진을 포함한 대학의 공공성 강화 ▲교수 및 학생의 학술활동 교류 ▲학술 공동연구 및 학술회의 공동 개최 ▲출판물, 도서, 교육자료 및 정보의 상호 교환 ▲시설물의 상호 이용 ▲학생 해외봉사, 어학연수 프로그램의 개발 및 공동운영 ▲기타 상호 협력에 관한 사항 등이다.

민영돈 총장은 “역사적으로 공통점이 많은 조선대와 상지대는 혼란스러웠던 과거를 극복하고, 이제 공영형 사립대로 거듭나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하려 한다”고 밝혔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