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코로나 경영안정자금 대출 완화
상환 유예·만기연장 이자 지원
2020년 02월 26일(수) 00:00
전남도는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안정적 경영을 위해 기존 대출받은 경영안정자금의 상환유예와 만기연장에 따른 이자 지원에 나선다.

이는 지난 10일부터 접수받는 긴급경영안정자금 500억원 지원에 이은 것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기존 대출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지원 대상은 현재 경영안정자금을 이용 중인 사업장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이 10%이상 감소(신청일 기준)한 중국 수출입 기업과 소상공인이다.

분할상환을 이용 중인 사업장은 최대 6개월까지 상환기간을 유예하고, 일시상환을 이용 중인 중국 수출입 기업과 소상공인은 최대 1년까지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

상환유예와 만기 연장 기간에 따른 이자 중 일부는 전남도가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전라남도와 시·군 누리집에 공고된 ‘2020년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변경 계획’을 확인 후 중소기업은 (재)전남중소기업진흥원에, 소상공인은 (재)전남신용보증재단에 하면 된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