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대구시에 마스크 3만개 추가 지원
광주시에도 3만개 긴급 지원
2020년 02월 25일(화) 18:32
전남도는 품귀현상으로 수급이 원활하지 못한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일선 방역현장과 안전취약자를 대상으로 추가 지원에 나섰다.

지난 20일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4만개를 긴급 지원한데 이어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시에 마스크 3만개를 추가로 보낼 계획이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국내에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25일 감염 노출이 많은 약국종사원을 위해 전남약사회에 마스크 2만개를 지원했다.

확진환자가 추가 발생해 어려움을 겪는 광주시에도 마스크 3만개를 긴급 지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라 전남도내 감염이 우려된 긴박한 상황”이라며 “방역물품을 신속 지원함으로써 사전 차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도내 선별진료소(55개소)와 무안공항, 중국인 유학생,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했으며, 전남의사회에도 마스크 5만6000개를 보냈다. 이어 도내 택시·버스 종사자에게 3만2000개, 전남지방경찰청에 1만개의 마스크를 각각 지원한 바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