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울먹이며 “공권력 위법” 사과
방청석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재심 … 72년 만에 무죄 선고
광주지법 순천지원
2020년 01월 20일(월) 22:20

순천 팔마 종합 운동장 뒷편에 자리한 ‘여순사건 위령탑’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무고하게 처형을 당한 민간인 희생자에게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억울하게 희생된 지 72년 만에 명예회복이 이뤄진 셈이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김정아)는 20일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재심 선고 공판에서 철도기관사로 일하다 처형당한 고(故) 장환봉(당시 29세)씨에게 무죄를 선고하고 사과했다.

김 부장판사는 “사법부 구성원으로, 이번 판결의 집행이 위법한 공권력에 의한 것이었음을 밝히며 깊이 사과드린다”며 “여순사건 희생자들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고단한 절차를 더는 밟지 않도록 특별법이 제정돼 구제받을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장환봉은 좌익, 우익이 아니라 명예로운 철도 공무원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더 일찍 명예로움을 선언하지 못한 것에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무죄 판결의 배경을 밝히던 김 부장판사는 한때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으며 방청석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재판부는 1948년 당시 군법회의에서 장씨에게 적용한 내란과 국권 문란 죄에 대해 “범죄 사실 증명이 되지 않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장씨와 함께 재심 재판 피고인이었던 신모씨 등 2명은 재심 청구인이 사망해 사건이 종결됐다. 재판부가 장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하자 유족과 시민단체, 시민 등 70여명은 일제히 환호했다.

장환봉씨의 딸 장경자(75)씨는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했는데 여러분의 도움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늦게나마 국가에서 사과를 한 만큼 여순사건 특별법이 하루빨리 제정돼 억울한 누명을 풀어주길 바란다”며 “역사를 올바로 세울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장씨는 1948년 10월 국군이 반란군으로부터 순천을 탈환한 직후 반란군을 도왔다는 이유로 체포돼 22일 만에 군사법원에서 내란 및 국권 문란죄 혐의로 사형선고를 받고 곧바로 형이 집행됐다.

대법원은 당시 판결문에 구체적인 범죄사실과 증거 요지가 기재되지 않았고 순천 탈환 후 22일 만에 사형이 선고·집행된 점 등을 이유로 장씨 등이 적법한 절차 없이 체포·구속됐다고 보고 지난해 3월 재심 개시를 결정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