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민관협력기구 ‘청년발전위’ 출범
지역 청년 등 참여 수혜자 요구 반영 청년정책 개발 주도
2019년 12월 17일(화) 04:50
영암군의 청년정책 개발 등을 주도할 민관협력기구인 ‘청년발전위원회’가 출범했다.<사진>

영암군 청년발전위원회는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이 중 8명은 지역의 청년들이 참여해 정책 수혜자의 요구사항이 직접 군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9일 첫 회의에서는 향후 5개년 영암군 청년정책 로드맵을 담은 기본계획과 청년센터의 공간구성 및 프로그램 운영 등에 대한 토의도 진행됐다.

청년정책은 최근 들어 정부에서도 국무조정실에 범정부 청년정책 총괄기구인 ‘청년정책 추진단’을 설치해 청년단체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청년기본법 제정안이 발의된 지 3년 반 만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는 등 국정전반에 걸쳐 청년정책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영암군은 정부기조에 맞춰 올 청년정책 가이드라인을 구성한데 이어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청년정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매년 초 청년정책 기본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수립해 추진·점검하고, 영암군에 새로 들어올 청년센터의 공간 구성과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지역청년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가장 효과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지역실정에 맞는 청년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면서 “사업의 수혜자인 지역청년들의 욕구를 반영하는 청년발전위원회가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