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기술 활용 ‘스마트 하천관리’ 추진
국토부, 국가하천 배수시설·수위 모니터링하고 원격 조작
2020년부터 본격 시행 … 홍수·침수 피해 대폭 줄어들 듯
2019년 10월 10일(목) 04:50
광주천의 수위를 사물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원격 조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국가하천에 있는 수문 등 배수시설과 하천 수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원격 조작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최근 기후변화에 따라 집중호우의 빈도와 강도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역대 가장 많은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등 홍수위험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배수시설 운영방식은 마을이장 등 인근 지역주민을 민간 수문관리인으로 임명하고 민간수문관리인이 직접 현장에서 조작(수동 또는 전동)하는 방식이었다.

특히 수문 관리인의 평균 연령이 만 69세에 이르러 인명 사고 위험까지 있는 데다, 사후 책임 소재도 불분명한 문제가 지적돼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더욱 안전한 하천을 조성하기 위해 배수시설의효율적 운영을 위해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을 도입할 계획했다.

국토부는 사업을 통해 신속한 수문 조작, 매뉴얼에 따른 체계적 수문 운영, 현장에서의 안전사고 방지, 주기적 수문 점검 등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수문 조작에 따른 수위의 변화를 측정할 수 있어 강우량 등 관련 자료와 함께 분석하면 향후 배수시설의 운영을 완전 자동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내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200억원이 국회에서 확정될 경우 10곳 이상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Io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선도사업은 이달 중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시작해 12월 대상을 최종선정하고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행된다.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기초 지자체에는 종합상황실 구축, 수문 자동화 설비 도입, 폐쇄회로(CC)TV 및 자동 수위계 설치, 수문과 상황실간 통신연결 등 사업 예산과 향후 유지관리비전액을 국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선도사업 대상 선정에는 배수시설의 노후도 등 사업 타당성, 최근 침수피해 사례 등 사업 시급성, 지방하천 내 배수시설에 대한 지자체의 투자의지 등을 중점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광역자치단체와 지방국토관리청의 상황실과도 연계해 하천 수위와 배수시설 작동 상태를 함께 모니터링하는 등 하천 홍수 대응을 위한 3중 안전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국가하천 내 4000여개의 배수시설을 모두 원격화할 예정이다”며 “이를 통해 홍수 및 침수 피해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영 기자 young@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