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1.2% 감소
오징어 102%↑·고등어 58%↓
2019년 10월 07일(월) 04:50
해양수산부는 8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 감소했다고 6일 밝혔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2만5000t, 오징어 1만t, 고등어 7300t, 전갱이 6200t, 갈치 4600t 등이다.

어종별로는 오징어가 102%, 전갱이가 121%, 꽃게가 81% 각각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반대로 고등어는 58%, 참조기는 29% 각각 감소했다. 멸치, 갈치, 청어는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해수부는 오징어의 경우 올해 1∼3월 주 산란장인 동중국해에서 적정산란 수온이 형성됨에 따라 원활한 산란환경이 조성돼 여름철 주 어장인 서해에서 어군 밀도가 크게 올라갔다고 분석했다.

반대로 고등어는 주 어장인 제주도 주변 해역의 남해 동부해역과 서해 남부해역에 걸쳐 평년보다 1∼2도 수온이 낮고 잦은 태풍으로 조업일수가 줄면서 어획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8월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지난해보다 11.3% 증가한 3288억원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